로힝야족 난민 긴급구호 업데이트

매일 수천명의 로힝야족 난민들이 미얀마를 떠나 방글라데시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긴급구호 활동가들은 이 과정 중 일어나는 질병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옥스팜(Oxfam)은 콜레라의 확산이 결국 수백명, 수천명이 불안정한 식수와 식량을 공급받으며 머물고 있는 난민 캠프의 상황을 더욱 최악의 상황으로 이끌 수 있다고 말합니다.

매일 5만 명이 넘는 로힝야족의 이주사태와 함께 설사, 폐렴, 피부병, 급성 영양장애가 난민촌을 강타하고 있습니다. 지난 8월부터 미얀마의 이웃국가들은 50만명이 넘는 로힝야 난민들의 임시 정착과 이들의 질병확산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옥스팜의 대응

옥스팜 현장 직원들은 폭우와 홍수사태까지 불어닥친 난민 캠프에 물펌프와 물탱크를 설치하고, 화장실과 비상대피소도 설치했습니다. 이를 통해 위생시설 및 질서체계 없이 캠프에 머물러야 했던 18만명의 로힝야족 난민들은 보다 안전한 식수 접근, 위생적인 생활이 가능해졌습니다.

난민촌에서 식량배급과 물탱크를 설치중인 옥스팜 현지직원들

질병에 감염된 환자들의 수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안전한 식수와 식량 및 깨끗한 화장실은 질병 예방 및 대처를 위해 가장 중요한 이슈입니다. 이를 위해 옥스팜은 2만 5천개의 화장실을 지었지만, 질병의 확산의 속도에 비례하면 여전히 부족합니다.

영국 옥스팜 긴급구호 물류창고에서는 15톤의 물펌프와 물탱크, 비상용 화장실 및 대피소 건축용 자재를 방글라데시의 3만 5천명의 로힝야족 난민들에게 전달했습니다. 현재까지도 20만명의 난민들에게 긴급구호물품 전달 및 위생시설 제공을 진행 중입니다. 하지만 매일 안전한 식수가 필요한 로힝야족 난민 수는 총 5천 8백명으로, 추가적인 도움이 절실한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