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38시간, 100km 인생기부 프로젝트 ‘2024 옥스팜 트레일워커’ 성료

2024.05.27 281
38시간, 100km 인생기부 프로젝트 ‘2024 옥스팜 트레일워커’ 성료

― 5월 25~25일 강원도 인제군 일대에서 제7회 대회 열려, 총 195개 팀 780명 참가
― 13세 중학생부터 77세 최고령 참가자까지 다양, 외국인 참가자도 105명에 달해
― 이번 행사 통해 기부금 2억 2,250여만 원 모여, 100% 전 세계 긴급구호 자금으로 전달

2024년 옥스팜 트레일워커 피니시라인에 들어오고 있는 참가자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 코리아(대표 지경영)와 강원도 인제군(군수 최상기)이 함께 개최한 세계적인 기부 프로젝트 ‘2024 옥스팜 트레일워커’가 지난 주말(5월 25~25일) 강원도 인제군 일대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1981년 홍콩에서 처음 시작된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4명이 한 팀을 이뤄 38시간 동안 100km를 완주하는 도전형 기부 챌린지로 한국에서는 지난 2017년 처음 열렸다.

7회째를 맞은 올해 행사에는 195개 팀, 780명이 참가했으며 2억 2,250여만 원의 기부금이 모였다. 이번 행사를 위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참가자도 105명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국적도 미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홍콩 등 다양했으며 참가자 연령대도 13살의 중학교 1학년 최연소 참가자에서부터 77세 최고령 참가자까지 폭넓었다. 옥스팜은 이번 행사를 통해 모인 기부금 전액을 전 세계 구호 현장에 전달해 식수 및 위생 사업뿐 아니라 자립을 위한 생계지원 활동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지난 토요일 오전 6시 강원도 인제군 정중앙휴게소를 출발해 갯골자연휴양림, 대암산 용늪자연생태학교, 설악산 능선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설악마주보길 등 인제의 주요 명소를 두루 지나며 완주에 도전했다. 올해는 기존 100km, 50km 코스 외에 25km 코스를 시범 운영해 초보자도 함께할 수 있도록 했다.

개최 결과 3개 코스 도전에 나선 총 195개 팀, 780명 중 140개 팀이 팀원 전원이 함께 완주에 성공했고, 팀과 관계없이 개인 기준 전체 완주자는 87%인 677명이었다.

전체 1위(남성팀 1위)는 ’울트라 산타’ 팀으로 12시간 39분 37초만에 4명 모두 100km 완주에 성공했다. 울트라 러너들로 구성된 ‘DOYO’ 팀이 15시간 32분 52초의 기록으로 혼성팀 1위를, ‘달존 수마클 사랑해’ 팀은 첫 도전에서 17시간 24분 47초라는 빠른 기록으로 여성팀 1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후천성 시각장애 1급으로 앞을 볼 수 없는 김미순 씨와 그녀의 길잡이가 되어준 남편 김효근 씨가 함께한 ‘멈추지 않는 도전’ 팀과 분단 이후 백두대간 남북 구간을 최초로 종주한 로저 셰퍼드 씨가 참여한 ‘화이트 크로우 브루잉’ 팀도 모두 완주에 성공했다. 올해도 완주에 성공해 누구나 함께하면 인간의 한계도 극복해 나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멈추지 않는 도전’팀은 2017년 국내 첫 행사부터 참가해 매회 완주에 성공했으며, 현재 로저 셰퍼드 씨와 함께 옥스팜 트레일워커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다.

100km 코스에 도전한 모든 팀은 참가비 40만 원 외에 팀별로 사전 온라인 기부펀딩을 통해 자발적으로 기부금을 모금했는데, 올해는 철인 3종 요가 선생님, 노무사, 특공무술 관장, 비즈니스 코치 등 각기 다른 직종에 종사하는 40대 직장인들이 뭉친 ‘클린워터’ 팀이 가장 많은 570만 원을 모금했다.

기부금 모금액 1위팀과 완주기록 분야별 1위 팀은 옥스팜 트레일워커 명예의 전당에 오르게 된다.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지난해 트레일러너들의 꿈의 무대인 ‘울트라 트레일러닝 몽블랑(UTMB, Ultra Trail du MontBlanc)’ 인덱스 레이스로 선정되어, 대회 완주자들은 UTMB 대회 참가 자격이 주어지는 인증점수(UTMB Index)를 부여받게 된다. UTMB는 프랑스 샤모니에서 시작해 스위스와 이탈리아 19개 도시를 지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트레일러닝 대회로 매년 1만 명 이상이 참가한다.

올해 행사에는 인제군체육회, 사단법인인제천리길, 인제군자원봉사센터, 산림청 인제국유림관리소 등 인제군의 여러 기관들이 함께했으며 꼬달리, 닥터노아, 닥터유, 도이터, 비즈니스포스트, 삼양식품, 서강유업, 슈가로로, 스카르파, 아이러버, 올젠, 자연드림, 제일헬스사이언스, 제주삼다수, 칼로바이, 콴첼, 크레모아, 프란츠, 헬리녹스 등 다양한 기업에서 후원했다.

옥스팜 코리아 지경영 대표는 “기부와 나눔을 위해 육체적, 정신적 한계를 뛰어넘는 험난한 도전에 나선 모든 참가자분들께 존경과 감사를 표하며, 안전한 대회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강원도 인제군 관계자와 자원봉사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1942년 영국 옥스퍼드에서 시작된 옥스팜은 80년 넘게 전 세계 90여 개국에서 물, 위생, 식량 원조 등 실용적이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인도주의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제구호개발기구다. 한국전쟁 당시 6만 파운드를 지원하며 긴급구호 활동을 펼친 바 있다. (끝)